공지사항
게시물 보기
미국 전자담배 협회 성명서
등록일 2019-10-10 조회수 110

 

                                             폐 질환과 관련된 불법 THC 제품 사진 (뉴욕 주 보건부) 

 

워싱턴 주 포스트의 Lena Sun씨는 많은 주 보건 당국과 환자를 치료한 의사들과 이야기를 나눴으며

의사들은 환자가 특히 10대들이 마리화나 제품의 사용 여부에 대해 말하기를 꺼려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일리노이 공중 보건국 국장인 Ngozi Ezike씨는 "모든 사람이 THC 오일을 사용한 것으로 보고 된것은 아닙니다.

그들이 그것을 인정하기 무서웠거나 사용하지 않아기 때문인지는 말 할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마리화나는 연방 수준과 대부분의 주에서 불법으로 남아 있습니다.  

 

환자가 어릴 떄 (일리노이와 위스콘신의 환자는 평균 19세 입니다) 부모 또는 경찰의 참여로 인해 일부 또는  

모든 환자가 자신의 베이핑 활동을 완전히 공개하지 못하게 될 우려가 있습니다.

 

THC를 앓은 두 명의 환자를 치료 한 뉴욕 랑고네 병원의 폐과 전문의인 멜로디 피르자다 박사는 기자에게  

18세의 남성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해주며 그는 남성의 가족들이 침실에서 대마초 오일이 들어있는

카트리지를 찾기 전까지 베이핑의 사실을 부인했었다고 이야기 했습니다.  

 

https://vaping.org/the-facts-on-vaping-related-lung-illnesses/